문채원 - 소주는 이슬이다, 참이슬 CF

2012. 2. 14. 00:10CF & PR

반응형

[ 이미지 출처: 참이슬 홈페이지 ] (1)



문채원, 이민정을 누르고 참이슬 CF 모델이 되다

소주는 각 지방을 대표하는 술도 지역마다 나름의 소주명이 있지만, 적어도 서울에서는 "참이슬"과 "처음처럼"이라는 2개의 소주가 경쟁을 하는 것이 주된 양상이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참이슬"이라는 대표적인 소주보다는, "처음처럼"이라는 소주를 먹게 되었는데(아마도 이효리 효과?), 그때부터 "참이슬"의 광고가 이 흐름을 어떻게 바꾸어 나갈지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2010/06/06 - [CF & PR] - 신세경 ㅡ 당신에게 청합니다, 청하
2010/07/02 - [CF & PR] - 신민아 - 소주의 새로운 맛을 전하다!
2010/10/04 - [CF & PR] - 참이슬, 이민정으로 거듭나다
2010/12/26 - [CF & PR] - 백세주 CF, 사랑의 시작 그 설레임을 담다
2011/03/09 - [CF & PR] - 참소주, 술자리의 즐거움을 더하는 광고 시리즈
2011/10/16 - [CF & PR] - 시크릿과 함께하는 소주 한잔 "좋은데이" CF
2011/11/01 - [CF & PR] - 신세경, 순한 소주 광고로 돌아오다, "즐거워예" CF 

내가 소주라는 것을 처음 마셨던 10년도 더 된 과거부터 소주는 이미 저도수의 바람이 불어왔지만, "청하" 등으로 일컬어지는 완전 저도수 시장과, 기존 소주에서 정말 느낄랑 말랑한 정도의 도수만 낮췄던 "참이슬"과 "처음처럼"의 경쟁도 아마 볼만할 것이다.

하지만, "처음처럼"이 이효리라는 모델을 지나치게 오랜 기간 기용을 했다면, 참이슬은 그 흐름을 뒤집을 만한 전기를 "이민정"이 등장하면서 바꾸게 된다.

■ 이민정 & DJ DOC 뮤직비디오편


DJ DOC와 이민정이 함께 출연하는 약간은 코믹하지만(DJ DOC 등장 그 자체만으로), 이민정이라는 모델이 함께 나옴으로 인해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광고로 참이슬에 대한 호감도가 급상승하게 되었었다. 당시에는 DJ DOC는 새로운 앨범으로 전성기때만큼은 아니지만, 적어도 아직 죽지 않았다는 이미지를 가지기에는 충분했었다.

하지만, 이 흐름도 잠깐.. "나는 가수다"를 차용한 광고에서는 3명의 가수가 등장하지만, 그다지 관심도 재미도 없는 흐지부지한 광고로 기껏 사람들의 시선을 가져온 것을 그대로 흘려버리고야 말았다.

그랬던 "참이슬"에 새로운 바람이 불었다. 바로 기존 이민정을 대체하여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문채원을 등장시키고,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던 재미를 다시 광고에 접목하게 된 것이다.

■ 문채원, 소주는 이슬이다 60초 버전 

  

[ 동영상 출처: 참이슬 홈페이지 ] (1)
젊음을 불태우며 마셨던 이슬을, 내숭 불태우며도 먹고,
그녀와 마셨던 이슬을, 그녀와 닮은 여자랑도 먹고,
쫙 빼입고 마셨던 이슬을, 없어보일 때도 먹고,
딱 한 잔만 하자던 이슬을, 해뜰 때까지도 먹고,
이슬은 언제나 통하니까, 소주는 깨끗함이다. 소주는 이슬이다.

문채원, 소주가 맛있을 나이를 대변하다


문채원은 2012년 현재 우리나라 나이로 27살. 어린 날의 소주는 아무 생각없이 선배들이 주니까, 혹은 그냥 먹던 거니까, 의레 시키니까 마신다라고 보는 게 타당할 것이다. 하지만 27살의 소주는 20대 초반의 그 아무 생각없이 마셨던 소주의 장면들과 오버랩되면서 소주가 가지고 있는 살짝은 쓴 맛이 어떤 맛인지를 알게 해주는 어쩌면 소주가 가장 맛있을 나이를 뜻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적어도 광란의 밤을 보내던 기억과 몇 번의 연애와 헤어짐, 그리고 나중에 생각해보면 정말 어려서 미친 척 마셨구나 싶었을 기억들을 가지고 있는 평범한 27살의 사람이라면, 문채원이 나오는 저 광고가 공감이 되지 않기란 어렵기 때문이다.



문채원, 광고 속에 시선을 집중시키다

하물며 그 광고에 나오는 주체가 문채원이라면? 정서적 공감도 공감이겠지만, 영화관에서 참이슬 광고를 보면서 그녀의 내숭떠는 모습이나, 심지어 "됐거든요!"라고 하는 모습에 이르기까지 시선이 안 간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가슴에 손을 얹고 진실을 이야기하자.)

기존 이민정이 등장하는 광고에서도 이민정의 아름다운 모습이 사라지지 않았는데, 일단 "참이슬"이라는 브랜드가 그때 그때 시의적절하게 모델을 기용하는 모습만큼은 광고를 바라보는 시청자의 한 명으로서 바람직한 것 같다.

참이슬 모델로 한 번 기용을 하면 최소한 1년 이상 계속 캠페인이 지속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앞으로 봄/여름/가을/겨울로 이뤄지는 계절의 변화 속에서 그녀의 모습을 어떻게 참이슬 브랜드로 이어나갈 지 한 번 지켜볼 일이다.

※ 같이 나오는 남자모델에 대해서 어쩌면 한 마디도 쓰지 않을 수 있는지 궁금하다면.. 그럴 수 있기 때문에 블로그를 꾸리는 거 아니겠습니까? ^^v 의도된 편파주의ㅋ



[ 이미지 출처: 참이슬 홈페이지 ] (1)



★ 참고 사이트

1. 참이슬 홈페이지



반응형